광고

Monday, May 4, 2020

어릴 때 학교 폭력을 예방하는 법_2012.01.18

어릴 때 학교 폭력을 예방하는 법_2012.01.18



서천석 선생님,육아,상담,parenting,서천석,아이,육아 일기,아기 키우기,워킹맘,독박육아,Korean parents,학교 폭력,왕따,언어성,유아시기,유아 발달,언어 발달,사춘기




아예 없어 순 없지만

힘쓰는 아이가 있고 추종하는 아이가 있고

또 방관하는 아이가 있고

또 피해자가 있는 이런 구조화된 학교 폭력은 구절

좀 깨야 된다는 게 나눠서 쪽 그 얘기도 생각나요

초등학교 3학년 이전에

폭력이 구조화되지 않게 승부를 봐야 한다

그 이후에는 아이들만의 질서가 생겨서

어른들에게 어렵다

그러니까 10살이 전에 방관하지 말고

대처하는 이런 얘기할 시간이 시간이 지나면

또 우리가 개입하는 방법도

기본적으로는 폭력적인 방법이 쓰지 않을 수가 없어요

강력한 처벌을 안 되네

이런 것도 물론 교육이지만 강한 교육도 교육이지만

아이가 느낄 때는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을 수 없는 상처를 받는다

그래서 안 할 수 연희한테 가르치기 필요하고

그것이 또 사회의 한 부분

즐겁게 받아들이게 할 수 있는데

이렇게 하면 할수록

점점 더 우리들의 대형 방식도 폭력적이 되고

그러니까 아이들이 적대감이나 두려움이나

불안감을 가득 키울 수 있기 때문에 빨리 해야 되는데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어요

초등학교에 저학년을 말씀하시는데

그러면 그 유치원에 위증과

유학원에서 폭력적인 아이가 있거든요

그렇지 그거부터 그 아이들은 근데

이제 폭력을 행사하는 걸 절대 안된다

반복적으로 얘기를 해야 하지만

아직은 충동조절이 너무 안 돼요

그래서 그거를 우리가 논리적으로 설명을 해도

논리적으로 못 하지만

그러는 것은 안 된다고 분명히 제지하는 것을 보여주는 유치원

유학원에서 기분이 맞지 않아서 때

친구 아이를 미스터 나니까

초등학교 갔을 때 그 방법을 계속 쓰지 않겠어요

기본적으로 충동성이 높은 특성이 있다

또 한 가지는 말을 잘 못 하는 아이들이

그렇게 하는 경우가 많아요

언어를 통해서 표현을 해야 되는데

어느 편히 잘 안되고 어떻게 말해야 될지 모르겠고

말이 밀리고 이러다 보니까

인제 아이가 행동으로 하는 경우가 있거든요

그 아이의 언어적인 능력을 높여 주는 것은 한 측면으로

충동을 조절 하는 방법을 가르쳐

이제 그때 뭐 이렇게 이렇게 설명을 한다고 선생님하고

그거 실천하기에는 아직은 힘이 적다는 것을

좀 그때는 기억할 필요가 있어서

너무 지나치게 지나치게 너 왜 자꾸 그래

싸고 야단치는 방식은 오히려 그 아이의 육성 있냐

내면 해야 분노를 갔다가 또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어릴 때는 그런 부분에 대해서 분명히 재지는 아들

지나치게 그알 공격카드 쉬운

욕하지는 않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면 아이돌 중에서 논리적인 아이가 역시 13

물리적인 사람은 아무래도 어릴 때는 좀 그렇죠

이제 어릴 때는 그런데

그 아이들을 또 내면의 인제

공격성이나 이런 것이 쌓이며

고학년으로 가면 논리적으로 다른 방법으로

No comments:

Post a Comment

즐거운 하루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