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Monday, November 27, 2017

파닥이가 삐약이와 다른 점


삐약이는 신생아 때도 잘 웃었는데
파닥이는 좀 더 과묵한 것 같아요

삐약이는 더위를 많이 타는데
파닥이는 추위를 많이 타네요

삐약이는 소리에 예민하게 반응하는데
파닥이는 소리에 큰 반응을 하지 않아요

삐약이는 잠에서 쉽게 깨서 뒤척이는데
파닥이는 아직은 꿀잠모드예요. 신생아라 그런가봐요.

그리고 음...
아 삐약이는 오리입인데, 입이 툭 튀어나왔거든요
파닥이는 오리입은 아닌 것 같아요. 아기 아빠가 무진장 투덜투덜 거려요. 오리입이 귀여운데 이러면서요 ㅎㅎ

삐약이는 또 음. ... 글쎄요
삐약이 신생아 때랑은 정말 또 다르네요

삐약이는 모유수유 할 때 직수하면 오히려 안 먹었거든요. 제가 좀 편평유두라 잘 못 찾았는데요. 그래서 유두 보호기인가 끼면 먹었는데, 물론 그것도 빠는 힘이 없어서 유축기의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근데 파닥이는 와우... 빠는 힘이 여느 유축기 강 모드와 맞먹어서 정말 아픈 반면 젖은 굉장히 잘 돌아요 덕분에.

파닥이가 몸무게가 삐약이보다 아주 조금 더 나가는 정도라 둘이 비슷하게 3.2-3.3 키로로 태어났는데도
성격이 다른 걸까요 정말 벌써부터 많이 달라요

삐약이 신생아 때는 티비는 커녕 발소리도 제대로 못 냈거든요
파닥이는 옆에서 티비를 봐도 잘 자고... ㅡㅡ;;;

신기하네요 두 아이가 이렇게 달라요

어쩌면 아직 파닥이가 신생아라 그런 걸 수도 있겠단 생각은 들지만
삐약이 낳고 2년이 채 안 지났는데, 삐약이랑 벌써 많이 다르네요.


둘 다 너무너무 사랑스러운 건 똑같아요 ㅎㅎ



No comments:

Post a Comment

즐거운 하루 되세요~!